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창녕군의회 의원단체 가야문화연구회, ‘비화가야 옷고름을 풀다’발간

기사승인 2020.01.22  13:58:10

공유
default_news_ad1

- = 5명의 의원이 의기투합해 참여한 결과물 =

창녕군의회 의원단체 ‘가야문화연구회’가 그간 활동을 정리한 결과보고서이자 정책연구집인 ‘비화가야 옷고름을 풀다’를 발간했다.

가야문화연구회는 김경 의원을 대표로, 김춘석, 안홍욱, 김재한, 조미련의원이 참여해 지난 2018년 8월에 등록해 2019년 11월까지 약 16개월의 활동을 마무리했다.

연구회는 고령과 김해, 전북 남원 등 많은 곳을 방문하여 그 지역의 고분군과 박물관 등을 견학하기도 했고, 교수 초빙 특강과 학술대회를 열고 가야주민수호단과 함께 하는 투어도 진행하며 군민과 함께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김경 의원은 인사말에서 그간 활동 내역을 책으로 엮어낼 수 있음에 감사하며, 끝까지 함께 해준 직원들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잊지 않았다.

‘비화가야 옷고름을 풀다’에는 비화가야 고분군의 발굴 및 도굴 유물의 현황, 창녕군내 위치한 고분위치도 등 향후 흩어진 이들 유물을 전시할 가야사 전문 박물관건립, 향후 가야문화권의 세계유산 등재시 창녕군이 준비해야할 사안, 창녕군민들의 역사적 정체성 확립에도 많은 부분의 의견과 내용이 기술되어 있다.

비사벌뉴스 bsb2718@hanmail.net

<저작권자 © 비사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