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면장님 우리 면장님

기사승인 2020.03.28  10:14:57

공유
default_news_ad1

- 조기환 편집인

면장제도가 시행된 것은 1910년 일제가 조선수탈정책을 강화코자 하부 지방행정조직을 정비하기 위해 규정을 제정한 것이 시작이다.

당시 면장은 도장관 즉 도지사가 임명했다.

그 이후 1946년 주민 직접선거와 1958년 도지사 임명, 1960년 다시 주민 직접 선출을 반복하다가 1961년 5.16 이후 면은 지방자치단체지위를 상실하고 면장은 군수가 임명하게 되었다.

면단위에 초등학교가 2~3개 있었던 시절 걸어서 오일장 나들이가 유일한 외출이었던 시절에 사람들 생활권역은 주로 면단위 지역이었다.

평생 서울을 한번 가불까 말까한 시절에 면장은 면행정 총괄자이고 지역사회의 가장 유식자로 어른 대접을 받았다.

그래서 “알아야 면장”이라는 말도 행세께나 하는 자리에 앉으려면 지식과 교양을 쌓아야 한다는 의미로 사람들 입에 오르내리게 되었을 것이다.

면장님 우리 면장님의 역할의 시작은 공무원이 6급에서 5급으로 승진을 하면 의회 전문위원이나 면장보직을 받는다.

연고지 중심으로 발령을 받는데 고향이 창녕군이 아닌 경우 처가 곳으로 가는 경우도 있다. 나이 많은 부모님들이 계시는 경우는 아들이 면장이 되어 돌아와 근무하는 것이 소원이라는 부모들도 있다.

창녕인구가 주민등록 통계상 6만이 무너질 위기에 처해 있다. 올해 2월 말 기준 현재 62,161명으로 이 주세대로 나간다면 2년 후면 6만선 붕괴가 예상된다. 우리 군에서 인구가 적은 길곡면 1,533명이다. 창녕군 14개 읍면중 창녕, 남지, 대합, 영산, 부곡면 5개 읍면이 3천명 이상이고, 나머지 9개면 유어, 장마, 대지, 계성, 도천, 성산, 고암, 이방면이 3천명 이하다.

대민행정이 이루어지는 가장 기초 행정단위가 읍면동이다. 그러나 농촌 면지역은 출생자보다 사망자 수가 많은 자연감소에 전입보다 전출이 많은 사회감소가 굳어지고 설상가상 고령화에 농업위기 상황에 처해있는 현실은 암담하기 그지없다. 면지역 사회를 제대로 이해해야 앞이 내다보이지 않는 암담한 상황을 헤처나갈 수 있다.

고사되어 가는 면지역을 살리기 위해서는 면장이 해야 할 일이 얼마나 많은가 ! 면장님 우리 면장님이 제대로 준비 되어야 할 것 같다. 면지역을 겉으로 보기에는 쇠락해가는 지역사회로 다 같아 보이지만 현상이나 자료를 층별 해서 자세히 들여다보면 나름대로의 특성이 다르기에 지역 활성화나 희생을 위한 대책과 시책이 다를 수 밖에 없다. 유어면으로 첫발령을 받은 박정숙 면장은 부임당시 여성면장이라며 지역민들에게 논란의 대상이 되었다.

취임식은 취소하고 첫 인사에서 여자면장이 아니라 유어면장으로 발령을 받았다며 당찬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하였다는 후문이다.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은 지난해 10월 미탁 태풍에 유어면은 시간당 70m 장대비에 유어면 신문리 신천마을의 물난리에 전 직원 비상을 걸고 나가 물길을 돌려 큰 위기를 모면한 것이 기억에 남는다고 한다.

업무로는 행정적, 정책적 접근보다 주민들에게 감성적으로 접근한 것이 큰 도움이 되었다고 했다.

고령화에 농업위기상황을 해쳐 나갈 수 있는 지혜와 면장님의 그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요구되고 있다.

비사벌뉴스 bsb2718@hanmail.net

<저작권자 © 비사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