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기고] 여름철 폭염, 미리 알고 대비하자

기사승인 2022.07.24  15:09:22

공유
default_news_ad1
창녕소방서 현장대응단소방사 김지성

7월의 한복판이다. 올해도 어김없이 폭염으로 온열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폭염이란 무엇이며 폭염으로 인해 발생하는 온열 질환과 그에 대한 예방법 등을 알아보자

‘폭염’이란 비정상적이고 불편할 정도로 덥고 대개는 습한 날씨가 지속되는 기간을 일컫고 일정 기준 이상의 기온상승으로 인해 인명 및 재산 피해를 유발하는 재해이다. 우리나라도 2018년 9월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상 폭염이 재난의 한 종류로 명시되었다. 일 최고기온이 33℃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는 ‘폭염주의보’, 일 최고기온이 35℃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는 ‘폭염경보’가 발령된다. 이러한 폭염특보, 다시 말해, 재난이 발생하게 되면 많은 사람들이 온열 질환으로 고통 받게 된다.

대표적인 피해 사례로는 2003년 8월, 40℃를 웃도는 무더위가 유럽을 강타하여 프랑스, 독일, 스페인, 이탈리아 등 유럽 8개국에서는 3만 5천여 명이 사망하였다. 그중 대부분이 혼자 집에서 생활하는 노인들이었고, 단기간에 사망한 사람의 수가 너무 많아 병원이 수용하지 못하자, 식당의 냉동 창고를 시체 안치실로 사용해야 할 정도였다고 한다.

온열질환이란 열로 인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을 말한다. 뜨거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될 경우 두통, 어지러움,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저하 등이 일어나 그대로 방치될 경우 사망에 이를 수도 있고, 온열질환의 대표적인 질병은 열 탈진(일사병)과 열사병이 있다. 2020년 전국 온열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사람만 무려 1만 3294명에 이르며, 특히 8월이 시작되면서 본격적인 폭염이 이어져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그렇다면 온열질환을 예방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온열질환을 예방하려면 우선 충분한 수분 섭취가 중요하다. 열기에 노출되면 몸은 체온을 맞추기 위해 땀을 배출하며 땀이 배출되면서 기화 증상으로 인해 체온을 떨어뜨린다. 땀을 흘리면 몸의 수분이 빠져나가기 때문에 탈수증에 걸리기 쉽다 평상시에 물을 가지고 다니면서 먹는 것을 추천한다. 또한 12~17시에는 가능한 외출을 피하는 것이 좋다. 온열질환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시기는 정오부터 오후 5시까지이다. 온열환자의 70%가 이 시간대에 몰려 있으니 이 시간대에는 가능한 외출을 삼가고 부득이 외출을 해야 한다면 양산이나 창 넓은 모자를 쓰는 것도 좋은 예방법이다.

온열질환이 발생하면 무엇보다 환자의 체온을 빨리 낮추는 것이 중요하다. 환자를 차가운 물에 담근다거나 물을 뿌리면서 바람을 불어주는 방식 등이 유효하고, 이때 환자의 체온이 너무 떨어지지 않도록 주의하며 의식이 없는 경우 함부로 음료를 마시도록 하는 것은 위험하니 삼가야한다. 가급적 빨리 병원 응급실을 방문하여야 하는데, 이것이 어렵다면 119로 신고하는 것이 좋다.

소방서에서도 여름철 폭염기간 온열 환자 발생에 대비하여 구급차 내 아이스조끼, 식염포도당, 전해질음료 등을 구비하고 있으며, 유관기관의 폭염 보호대책 등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 혹여 여러분들이 주위에서 온열 환자를 목격한다면 곧장 시원한 장소로 옮겨 열을 식히고, 의식이 없다면 119에 신고하기를 바란다. 119대원들은 폭염을 포함한 재난, 재해 그 밖의 위급한 상황으로부터 여러분들을 지키기 위해 존재한다.

비사벌뉴스 bsb2718@hanmail.net

<저작권자 © 비사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