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민의힘 밀양·의령·함안·창녕 도·시·군의원들 뿔났다.

기사승인 2024.02.07  14:09:32

공유
default_news_ad1

- “당원·주민 빙자, 밀양의령함안창녕 도,시·군의원 범죄자 취급한 주동자·참가자들에게 무거운 책임을 묻겠다.”강력 대응 예고

밀양·의령·함안·창녕 지역 국민의힘 소속 도·시·군의원들은 6일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벌어진 특정 세력의 총선 공천 관련 음해성 집회와 관련해 "총선을 앞두고 조해진 국회의원을 겨냥한 아니면 말고식 구태정치의 전형"이라고 비판하며 “집회 참가자들과 지난 지방선거 때의 불법행위까지 소급하여 이들이 저지른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모욕, 불법타락선거운동 등에 대해서 형사적 책임을 지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시·군의원들은 "이번 집회의 주도자와 가담자들이 지난 6.1지방선거에서 정당하고 공정하게 공천을 받은 국민의힘 지역의원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4.10 총선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시기에 불법 사전선거운동 행위를 저질렀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집회는 국민의힘의 시스템 공천을 비방하고, 조해진 국회의원과 밀양·의령·함안·창녕 지역 의원 모두를 범죄자 집단으로 규정한 행위"라고 규탄하며, “우리 지역의 공명정치, 공정선거, 투명사회 확립을 위해서 이들 부패집단에 대해서 엄단의 조치를 통해서, 구태세력, 부패집단이 더 이상 지역정치를 오염시키고 지방자치를 타락시키지 못하도록 할 것임을 시·군민앞에 엄중히 선언한다”고 말했다.

또한 선관위, 검경, 법원, 국민의힘 지도부는 이들 집단과 거기에 연루된 정치세력들에 대해서 수사와 재판, 윤리위 징계와 공천심사 등의 절차를 통해서 일벌백계의 준엄한 심판을 내림으로써, 지방정치 정화와 지방자치 개혁의 본보기로 삼아줄 것을 촉구하였다.

비사벌뉴스 bsb2718@hanmail.net

<저작권자 © 비사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