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함안 강주마을 해바라기 축제 개최

기사승인 2015.09.07  16:29:54

공유
default_news_ad1

- 백만 송이 해바라기 활짝, 방문객 탄성 차아내... 오는 15일까지 개화 이어질 듯

지난 5일 개막된 ‘제3회 강주마을 해바라기 축제’가 이틀간 관람객 6만 여명이 몰려드는 대박을 터뜨렸다.

이로써 강주해바라기 마을을 찾은 관람객은 개막일 이전 3만 여명을 포함, 6일 오후 현재 누적 관람객 9만 여명 정도 된 것으로 주최 측은 예상했다.

축제를 찾은 관광객과 해바라기의 모습.

이는 지난 해 제2회 해바라기 축제 관람객 7만 여명을 이미 넘어선 것이다.

축제행사가 7일 끝나지만, 해바라기의 개화는 이달 15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여 누적 관람객 10만 명의 목표 달성은 무난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해바라기 축제를 찾은 이들 중 약 80%가 서울, 부산, 대구, 창원, 김해, 진주 등지의 외지관람객인 것으로 밝혀져 농촌축제의 본연의 기능인 도시민 유인에 성공했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백만 송이 해바라기가 핀 축제 현장을 찾은 도시민들은 정열의 꽃 해바라기 밭에서 가족과 함께 사진 촬영을 하는 등 즐거운 한 때를 보냈다.

또한 마을에서 만든 특산품도 불티나게 팔렸다.

차정섭 함안군수는 “강주 해바라기 축제는 주민 자체적으로 추진한 성공한 농촌축제 모델이 됐다”며, “내년에는 더 발전된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으며 주차시설 등 방문객 편의 시설도 적극 확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축제를 찾은 관광객과 해바라기의 모습.
강주마을을 아름답게 꾸민 벽화의 모습.

정상목 기자 mogsang113@hanmail.net

<저작권자 © 비사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